홈 "세 번째 부인하겠다고 할 뻔"…욕도 삼키게 하는 박해준 '실물' 목격담
"세 번째 부인하겠다고 할 뻔"…욕도 삼키게 하는 박해준 '실물' 목격담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바람난 남편 이태오 역을 맡은 배우 박해준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박해준의 실물을 접한 한 누리꾼의 목격담이 올라와 팬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목격담을 올린 A씨는 "고양에 나들이 갔는데 부부의 세계 촬영팀이 오셨다"라며 "이태오님 엄청 잘생기셨더라구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만나면 욕해줘야지 했는데 세 번째 부인하겠다고 할 뻔....."이라는 짧은 글을 남겼다.


해당 게시글은 작성 직후 수많은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드라마에 몰입한 A씨는 분명 아내를 두고 다른 여자와 바람을 피운 역대급 불륜남으로 나오는 박해준에게 따끔한 질책을 할 생각이었다.


하지만 박해준의 실물을 영접한 A씨는 그의 잘생긴 얼굴 앞에 무너져내려 '세 번째 부인'이 되어도 좋다(?)라고 마음을 180도 바꿔버린 것이다.


실제로 박해준은 나이와 무관하게 큰 키와 뚜렷한 이목구비와 치명적인 섹시미까지 겸비해 숱한 여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쓰레기로 나오는데 너무 멋있어서 입이 안 다물어진다", "퇴폐미의 정석이다", "세 번째 부인에서 터졌다", "솔직히 공감"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해외 드라마 닥터 포스터를 원작으로 하는 '부부의 세계'는 첫방송 직후 파격적인 소재와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으로 연일 화제를 모으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