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일본 코로나19 사망자 확진부터 사망까지 '평균 8.7일' 걸렸다
일본 코로나19 사망자 확진부터 사망까지 '평균 8.7일' 걸렸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김예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500명을 넘은 일본에서, 코로나19 확진에서 사망까지 평균 8.7일이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4일 요미우리 신문이 누적 감염자가 가장 많은 두 지역인 도쿄(東京)와 오사카(大阪)에서 공표된 코로나19 사망자 100명을 분석한 결과 감염 판정에서 사망까지 평균 8.7일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00명 가운데 50명은 감염 확진 후 7일 이내에 숨졌다. 이 50명 가운데 9명은 감염 판정을 받은 당일 사망했다. 사망 다음 날 이후 양성 확인을 받은 사람도 4명이나 있었다.


신문은 "감염을 알게 된 단계에서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도 보인다. 신속한 검사와 중증 대책 필요성이 다시 부각됐다"고 지적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요미우리에 따르면 현재 일본에서는 발열 등 증상이 발생한 후 외래 진료를 통해 진료를 받은 후 PCR 검사 결과를 받기 까지 하루 이상이 걸린다. 따라서 확진에서 사망까지의 조사 기간보다 실제 감염에서 사망까지의 기간은 더 길게 봐야한다.


일본에서는 유족의 의향에 따라 코로나19 사망자의 정보 공개를 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신문은 정보가 공개된 사망자를 대상으로 분석을 진행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의 코로나19 감염자 대비 사망률은 3.5%다.


NHK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바에 따르면 4일 기준 일본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 5790명이다. 사망자는 549명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