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온라인 강의 듣는다고 거짓말해 할아버지가 평생 모은 '전재산' 1700만 원 현질한 12살 소년
온라인 강의 듣는다고 거짓말해 할아버지가 평생 모은 '전재산' 1700만 원 현질한 12살 소년

인사이트看看新闻


[인사이트] 박수은 기자 = 12살의 어린 소년은 할아버지에게 온라인 강의를 듣는다고 거짓말을 한 뒤 수업료를 요구했다.


부모 없이 키우는 손자의 말을 철석같이 믿은 할아버지는 자신이 평생 모은 전 재산과 다름없는 거금을 내주었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충칭뉴스에는 할아버지에게 온라인 강의를 듣는다고 거짓말해 받아낸 수업료로 게임 아이템을 산 한 소년에 대해 보도했다.


발칙한 행동을 저지른 이는 12살의 샤오하오(Xiaohao)로, 현재 할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사는 조손가정에서 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看看新闻


샤오하오가 1살이 되던 해 부모가 이혼하면서 소년의 양육을 맡게 된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가진 것은 많지 않지만 손자에 대한 사랑으로 부족함 없이 키워왔다.


따뜻한 옷을 입히고 따뜻한 밥을 지어 먹이고, 또 만일을 대비해 은행에 예금까지 드는 등 조부모는 오로지 손자 생각 뿐이었다.


그러던 어느날 중학교에 입학한 손자가 온라인 강의료를 내야 한다는 말에 할아버지는 모아둔 적금 계좌를 알려줬다.


사랑하는 손자의 공부를 위해서라면 하나도 아깝지 않았다. 그런데 수업료로 사용된 줄 알았던 돈의 사용처를 알게 된 할아버지는 충격에 휩싸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看看新闻


한 달도 채 되지 않는 시간 동안 할아버지 계좌에서는 100,000 위안(한화 약 1700만 원)가량이 빠져나갔다.


수업료라기엔 지나치게 비싼 금액에 할아버지는 계좌에 찍힌 사용처를 확인했다. 강의를 들으며 공부한다던 손자는 그 많은 돈을 게임을 하는 데 사용했던 것이다.


온라인 강의가 아닌 온라인 게임을 즐긴 손자는 게임 아이템 구매는 물론 게임 장비까지 구입했다고 한다.


할아버지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뒤늦게 알게 된 손자의 소위 말하는 '현질'에 분통을 터뜨렸다.


인사이트看看新闻


할아버지의 사연이 중국 전역에 전해지면서 해당 게임 업체들은 처음에는 환불이 어렵다는 입장이었지만 일부 업체에서는 환불 조치를 취한 것으로 전해진다.


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청소년들의 무분별한 온라인 게임 소비에 따른 부가적인 서비스 결제 역시 증가하며 샤오하오의 행동과 같은 문제점이 대두되고 있다.


이에 청소년을 비롯한 어린아이들이 온라인과 모바일 게임 플랫폼에서 너무 쉽게 결제하는 것을 막기 위해 결제 프로세스를 어렵게 하는 등의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