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코로나 때문에 사람들 안 나오자 초희귀 '핑크 돌고래'가 나타났어요"
"코로나 때문에 사람들 안 나오자 초희귀 '핑크 돌고래'가 나타났어요"

인사이트ThaigerNews


[인사이트] 김동현 기자 = 태국 어부들이 포착한 깜찍한 분홍돌고래의 사진이 공개돼 많은 이들의 심장을 저격한다.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태국 매체 타이거뉴스(ThaigerNews)는 태국 코팡안 섬 부근 바다에서 분홍돌고래 세 마리가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태국 남동부에 위치한 코팡안 섬 부근에서 낚시하던 어부들은 배 주위를 유유히 헤엄치는 분홍돌고래 세 마리를 발견했다.


녀석들의 신비로운 비주얼과 움직임에 넋이 나간 어부들은 낚시대를 내려놓고 얼른 휴대폰을 꺼내 사진을 찍어 댔다.


인사이트

thefinancialexpress


인사이트chiangraitimes


어부들은 소중한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분홍돌고래의 영상과 사진을 현지 언론에 제보했다.


한 어부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실제로 분홍돌고래를 보는 것은 처음이다"며 "상상도 못 했던 순간이라 정말 큰 감동을 받았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들이 만난 분홍돌고래는 인도태평양혹등고래의 아종으로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취약종으로 분류하고 있다.


보통 인도태평양혹등고래는 약 2~3.5m까지 자라는데, 태어났을 때는 검은색이던 몸의 색깔이 크면서 회색 또는 흰색이 된다.


인사이트novinarnik


인사이트24horas


이와 달리 분홍돌고래는 체온을 조절하는 혈관의 영향으로 나이가 들수록 전체적으로 분홍빛을 띠게 된다.


해당 돌고래는 같은 분홍색을 띠는 아마존강돌고래와 중국흰돌고래와는 다른 종이며, 민물이 아닌 타이만 해양에 서식한다.


태국 푸껫의 해양생물 센터 관계자는 "현재 타이만에 약 150마리의 분홍돌고래가 서식한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사람들의 왕래가 줄어들면서 최근 더 많이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분홍돌고래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꺅 너무 귀엽잖아", "실제로 보면 훨씬 아름다울 듯", "우리 집 데려가서 키우고 싶다", "쓰담쓰담 해보고 싶어" 등 환호하는 반응을 보였다.


YouTube 'โรงเรียนโนนสูงศรีธานี'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