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바닷물→식수'로 바꿔주는 '특수 물병' 세계 최초로 개발한 한국 과학자들
'바닷물→식수'로 바꿔주는 '특수 물병' 세계 최초로 개발한 한국 과학자들

인사이트아쿠아시스 / 울산과학기술원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바닷물을 마실 수 있는 식수로 바꿔주는 특수 물병을 개발했다. 


이 물병은 어두운 밤 조명등으로 활용도 가능하다. 


지난 3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 김영식 에너지및화학공학부 교수와 김문이 연구원, 김차중 디자인및인간공학부 교수, 조광민·마상현 연구진은 특수 물병 '아쿠아시스'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연구진 관계자는 "수인성 전염병과 식수 및 전력 부족으로 생명에 위협을 받는 아프리카 등 제3세계 국민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아쿠아시스를 설명했다. 


인사이트김차중 디자인및인간공학부 교수 / 울산과학기술원


앞서 정화되지 않은 물에서 미생물과 기생충 등을 걸러낼 수 있는 빨대 '라이프 스트로우' 등이 있었지만 바닷물을 식수로 바꿀 수 있는 휴대용 장치는 찾아보기 힘들었다. 


아쿠아시스는 어린이들도 쉽게 물을 담아 나를 수 있게 설계됐다. 


낮에 바닷물을 병에 담은 뒤 햇빛에 4시간 정도 놔두면 마실 수 있는 식수로 바뀐다. 이 과정에서 물병 상단부에 있는 태양과 패널은 전기를 충전한다. 


담수화 여부는 물병의 LED를 통해 알 수 있다. 탈착이 가능한 물병 상단은 밤에 집에서 전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아쿠아시스 이용 상상도 / 울산과학기술원


아침 일찍 물을 떠 두면 오전에는 정수기로, 오후에는 생수통으로, 밤에는 조명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셈.


아쿠아시스는 지난 3월 독일 'iF 디자인어워드 2020' 프로페셔널 콘셉트 부분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UNIST 관계자는 "기술의 사회적 기여에 초점을 맞춰 제3세계 아이들이 겪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본 대학이 갖고 있는 해수전지 원천기술과 디자인 역량을 융합한 연구성과"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교육창업기업 포투원을 통해 아쿠아시스 상용화 및 제3세계 수출에 나설 방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