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네이버 띵작 웹툰 '연애혁명', 공주영·왕자림·이경우 삼각관계 다룬 시즌3 연재 시작
네이버 띵작 웹툰 '연애혁명', 공주영·왕자림·이경우 삼각관계 다룬 시즌3 연재 시작

인사이트네이버 웹툰 '연애혁명'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올 하반기 드라마화를 결정지으며 화제의 중심에 선 네이버 웹툰의 인기작 연애혁명이 돌아왔다.


지난 29일 연애혁명이 '297화 가시방석'을 공개하며 시즌3에 돌입했다.


연애혁명의 작가 232는 2부 연재를 마치고 지난 2월부터 장기 휴재에 들어갔었다.


재충전의 시간을 마친 232는 작품의 완결편이라고 할 수 있는 3부 연재를 통해 주인공 커플인 공주영·왕자림과 서브 남자주인공 이경우와의 삼각관계를 풀어낼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웹툰 '연애혁명'


작품 초·중반 많은 독자들은 이경우가 왕자림을 좋아할리가 없다고 추측했었다. 하지만 그 예상은 보란 듯이 빗나갔다.


2부 마지막 쯤 연재됐던 'RE: 죄와 벌' 에피소드에서 왕자림을 향한 이경우의 연심과 고뇌가 본격적으로 드러났다.


이경우는 왕자림을 좋아하는 마음이 있음에도 친한 친구인 공주영의 연인이기에 주저하고 있다.


이번 3부 첫 에피소드에서는 양민지가 왕자림에게 이경우를 좋아한다고 털어놓는 장면에서부터 시작한다.


이 말을 들은 왕자림은 이경우를 향한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인사이트네이버 웹툰 '연애혁명'


2013년 9월부터 연재를 시작한 연애혁명은 서서히 최종 장을 향해가고 있다.


복잡하게 꼬인 실타래는 과연 어떤 식으로 풀리게 될까.


작가 232는 연애혁명을 시작할 때 처음과 끝을 정해놨다고 한다. 이미 다 정해진 결론이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왕자림의 옆자리에 남게 될 사람은 누구일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