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장난스런 '금배지 언박싱' 영상으로 비판받는 시민당 비례대표 용혜인 당선인
장난스런 '금배지 언박싱' 영상으로 비판받는 시민당 비례대표 용혜인 당선인

인사이트YouTube '기본소득당'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소속으로 21대 총선에서 당선된 용혜인(29) 당선인(전 기본소득당 대표)이 논란이 되고 있다.


용 당선인이 출연하는 '금배지 언박싱' 영상이 문제가 되고 있다.


29일 유튜브 채널 '기본소득당'에는 용 당선인이 직접 출연해 국회의원 금배지를 언박싱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기본소득당'


용 당선인은 4·15 총선 이후 수령한 자신의 국회의원 당선증과 금배지를 소개했다.


용 당선인은 기본소득당 소속으로 경기 고양정에 출마해 낙선한 신지혜 후보와 서울 은평을에 출마해 역시 낙선한 신민주 후보와 함께 영상을 촬영했다.


여느 유튜브 영상과 다르지 않게 가벼운 분위기에서 영상은 촬영됐다.


해당 영상에서 용 당선인은 "과거에는 남자와 여자의 배지가 각각 달랐다"라면서 21대부터는 남녀 모두 통일된 형태의 자석형 금배지를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기본소득당'


용 당선인은 "잃어버리면 또 사야 한다. 3만 8천원 정도 한다"는 이야기도 했다. 이어 시청자가 "3만 8천원에 사서 중고나라에 10만원에 팔자"라고 말하자 "신박한 재테크 방법"이라고 받아쳤다.


이에 시민들은 너무 장난스러운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금배지라고 기뻐할 게 아니라, 국민의 대리인이라는 임무를 잘 수행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지 않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특히 '재테크' 발언이 불편하다는 의견이 다수를 이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기본소득당'


한편 용혜인 당선인은 선거 전부터 언급한대로 기본소득당으로 돌아가 국회의원 임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선거 전부터 용 당선인은 본래의 소속인 기본소득당으로 되돌아갈 것이라고 천명했었다. 더불어시민당 자체가 비례 '연합정당'이기 때문이다. 


YouTube '기본소득당'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