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코로나 환자들 위해 다시 대구로 돌아와 방호복 입은 '의사' 안철수
코로나 환자들 위해 다시 대구로 돌아와 방호복 입은 '의사' 안철수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다시 '의사 안철수'로 돌아왔다.


27일 오전 안 대표는 김미경 서울대 교수와 함께 대구 동산병원에 도착했다.


지난달 초 대구에서 코로나19 봉사활동을 했을 당시 "다시 돌아오겠다"고 한 약속을 지킨 것이다.


이날 동산병원에서는 병원 관계자들을 비롯해 국민의당 비례대표 당선인인 최연숙 대구동산병원 간호부원장, 권은희 의원(광주 광산을), 김도식 당대표 비서실장 등이 안 대표 내외를 맞이했다.


인사이트뉴스1


안 대표는 "그동안 얼마나 고생이 많으셨느냐"며 안부 인사를 건넨 후 병원 내부를 둘러봤다.


그는 "휴일에 쉬지도 못하고 일하셨는데 지난번보다 자원봉사자들도 굉장히 많고 변화가 보인다. 무증상자들도 많다고는 하지만 환자 수가 많이 줄어 정말 다행이다"고 말했다.


이후 그는 방명록에 '여러분 덕분에 이겨낼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적었다.


안 대표 내외는 오후 2시 방호복으로 갈아입고 의료 봉사활동을 시작했다.


인사이트뉴스1


봉사 기간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최근 확진자 수가 급격히 줄어 연휴를 전후해 서울로 돌아갈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앞서 안 대표는 코로나19가 확산한 지난달 1일부터 15일까지 보름간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또한 의료봉사활동을 계기로 최연숙 대구동산병원 간호부원장을 4·15 총선 비례대표 1번으로 배정, 당선시켰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