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 위기 남북협력의 새로운 기회"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 위기 남북협력의 새로운 기회"

인사이트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 뉴시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 모두 발언에서 남북협력 구상에 대해 언급했다.


27일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모두 발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남북협력의 새로운 기회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으로서는 가장 시급하고 절실한 협력과제다. 가장 현실적이고 실천적인 남북협력 길부터 찾아 나서겠다"라고 밝혔다.


이날은 4·27 판문점선언 2주년을 기념해 공개적인 메시지를 발신하는 자리였다.


인사이트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


인사이트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 뉴시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를 매개로 한 남북 방역 협력을 필두로 관계 회복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4·27 판문점선언은 9·19남북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로 이어졌다. 남북관계를 새 단계로 진입시키는 출발점이 됐고 사상 최초의 북미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 밑거름이 됐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판문점선언 실천에 속도를 내지 못한 것은 결코 우리 의지가 부족해서가 아니다.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국제적 제약을 넘어서지 못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건이 좋아지길 마냥 기다릴 수 없다"고도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 뉴시스


현실적 제약 속에서도 작은 일이라도 끊임없이 실천해야 한다고 설파한 문 대통령은 "나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이의 신뢰와 평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바탕으로 '평화경제'의 미래를 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남북이 하나의 생명공동체라는 점을 강조하기도 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에 공동으로 대처하는 협력에서 시작해 가축 전염병과 접경 지역 재해 재난, 또 그리고 기후환경 변화에 공동 대응하는 등 생명의 한반도를 위한 남북 교류와 협력이 적극적으로 이루어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이산가족 상봉 및 실향민 상호 방문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일깨워주고 있다"라고 말한 문 대통령은 남과 북이 함께 코로나19 극복과 판문점선언 이행에 속도를 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개척, 상생과 발전하는 평화, 번영의 한반도를 열어나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