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물티슈·콘돔·생리대 변기에 넣고 물내리면 공무원들이 직접 '손으로' 빼낸다
물티슈·콘돔·생리대 변기에 넣고 물내리면 공무원들이 직접 '손으로' 빼낸다

인사이트YouTube '충주시'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변기에 물티슈나 생리대를 버리지 말아 주세요" 

 

다들 알고 있는 것 같지만 의외로 잘 지켜지지 않는 것이 있다. 바로 변기에 휴지 외 다른 것들을 버리면 안 된다는 것. 

 

물티슈나 생리대가 변기 막힘 없이 통과한다고 해도 문제가 되지 않는 게 아니다. 나중에 하수처리장에서 공무원이 '직접'  빼내야 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엔 하수처리장 공무원의 일과를 소개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충주시'


지난해 충주시 유튜브 채널에 올라왔던 '극한 공무원 1탄, 국내 최초 하수처리장 먹방'이라는 제목의 이 영상엔 충주 하수처리장 시설물 관리를 맡은 공무원이 나와 오수 처리 과정을 소개했다. 

 

해당 공무원은 "침사지에서 걸러진 찌꺼기들이 레일을 타고 한곳으로 모인다"며 찌꺼기들의 이동 동선을 소개했다.  

 

침사지에선 미간을 절로 찌푸리게 될 정도로 코를 찌르는 악취가 풍겼지만, 샤워실은 따로 없다고 한다. 그러면 어디서 씻냐는 물음에 그는 "저는 안 씻는다"고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충주시' 


이어 그는 물티슈 등의 이물질로 인해 시설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조 주무관은 "물티슈는 펌프에 껴서 펌프를 고장 나게 한다"며 "고치는 데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물티슈가 펌프에 끼면 손으로 직접 빼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생리대나 콘돔처럼 잘 안 찢어지는 것들도 손으로 빼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 주무관은 "하수과 직원들이 고생하는 것을 잘 모르시는 분들이 많은데, 한 번 생각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충주시' 


과거 공군 오수처리병이었다는 한 누리꾼은 "오수 자연 방류를 위해 여러 공정을 거쳐 정화시키는 과정에서 펌프를 많이 이용하게 된다"면서 "거의 한 달에 한 번 꼴로 펌프를 들어내면 그 속에 녹지 않은 물티슈들이 가득 있었다"면서 경험담을 털어놨다. 

 

대다수의 이들은 "공무원들이 직접 뺀다는 건 상상도 못 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물에 녹는 화장실용 물티슈를 써라", "저런 분들 최소 연봉 1억 줘야 하는 거 아니냐", "변기에 버리면 사라지는 줄 아는 무식한 애들 생각보다 많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하수관을 통해 유입된 물티슈 등의 이물질은 각종 펌프에 달라붙어 하수처리시설 운영에 막대한 지장을 준다.  

 

이물질들은 물에 젖어 있어서 폐기 처리도 어렵고 기계 고장까지 유발해 하수처리장 운영비를 증가시키는 주범으로 꼽히고 있다.


인사이트


YouTube '충주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