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웨이브, NBC유니버설 손잡고 한류 '빅 웨이브' 일으킨다
웨이브, NBC유니버설 손잡고 한류 '빅 웨이브' 일으킨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SK텔레콤 및 국내 지상파 3사(KBS · MBC · SBS)의 합작회사인 콘텐츠웨이브는 NBC유니버설과 글로벌 콘텐츠 생태계 확장과 웨이브의 오리지널 콘텐츠 수출을 골자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NBC유니버설은 세계적인 미디어 · 엔터테인먼트 회사 '컴캐스트'의 100% 자회사로, 영화 '슈렉', '미니언즈' 등을 제작하고, '분노의 질주' 시리즈 등을 배급했다. 2019년 사업 매출은 약 340억 달러(약 41조 3000억 원)에 달한다.


이번 파트너십으로 '웨이브'는 국내 지상파3사(KBS · MBC · SBS)와 함께 제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향후 3년간 매년 최대 5개 작품을 NBCU에 공급한다.


NBCU는 이 콘텐츠에 대한 해외 유통 권리를 갖고, 다양한 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전세계 시청자에게 제공하게 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NBCU는 빠르면 이달 중 OTT 서비스 '피콕(Peacock)'을 미국 전역에 출시할 예정이다. 웨이브의 한류 드라마 등이 이 서비스의 핵심 콘텐츠로 제공될 수 있다.


더 나아가 SK텔레콤 · 웨이브는 NBCU와 공동 콘텐츠 투자·제작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 국내 콘텐츠 생태계 강화도 기대할 수 있다. 국내 제작사들은 잠재 시청자 규모가 커지는 것과 비례해 더 과감하게 투자하고,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 제작을 시도할 수 있다.


웨이브도 NBCU를 통한 콘텐츠 수출 등을 고려해 올해 총 600억 원을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투자하고, 전 세계 트렌드를 반영키로 했다.


지난해 웨이브 첫 번째 오리지널 콘텐츠 KBS '조선로코-녹두전'의 성공에 이어 현재 민규동 감독 등 국내 영화감독 8명과 공상과학 영화 'SF8'를 MBC와 함께 투자·제작 중이기도 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