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티켓베이, 2019년 2차 티켓 시장 트렌드 분석 발표
티켓베이, 2019년 2차 티켓 시장 트렌드 분석 발표

인사이트사진 제공 = 팀플러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팀플러스에서 운영하는 국내 최대 티켓 중개 플랫폼 티켓베이는 2019년 거래된 빅데이터를 분석해 2차 티켓 시장 트렌드를 발표했다고 30일 밝혔다.


2019년 티켓베이의 티켓 거래규모는 콘서트 60%, 스포츠(프로야구) 32%, 뮤지컬‧연극 8%를 나타내며 전년과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티켓 예매(1차 티켓) 시장 대비 2차 티켓 시장 비중은 콘서트 2.7%, 스포츠(프로야구) 0.8%, 뮤지컬‧연극 0.4% 수준이다.


국내 2차 티켓 시장은 성장했는데 중고카페, SNS 등에서 티켓 거래 사기가 성행함에 따라 안전거래에 대한 수요 확대가 이뤄졌고, 중고거래 시장의 급성장으로 티켓 거래에 대한 긍정적인 감성 추이도 함께 늘어난 요인으로 분석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팀플러스


이에 반해 작년 티켓 예매 시장은 전년 대비 콘서트는 증가했으나 뮤지컬 관객 수와 프로야구 관중 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체적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티켓베이 누적 회원 수는 180만 명으로 남녀 비율은 각각 32%와 67%였다. 연령대별로는 10~20대가 전체 46%를 차지해 가장 비중이 컸으며 30대 33%, 40~50대 21% 순이였다. 10~30대에서는 콘서트가 높은 거래 비중을 차지했고 40대는 뮤지컬‧연극 거래 비중이 가장 높아 연령대별로 선호하는 장르에 차이를 보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팀플러스


이용자 간 거래 형태는 구매 60%, 판매 40%의 비중을 나타냈다. 구매회원은 1인당 연평균 3.1매를 구매했고 판매회원은 1인당 연평균 1.7매를 판매했다. 전체 거래 중 100만 원 이상의 고가 거래 비중은 1%, 정가 수준 또는 정가 이하 거래 비중은 77%로 조사됐다.


2019년 티켓베이의 월별 티켓 거래 비중은 1월이 연간 거래량의 14.7%로 가장 큰 점유율을 차지했다. 이어 10월(11.8%), 7월(10.0%), 5월(9.3%)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장르별로는 콘서트 1월(19.4%), 뮤지컬‧연극 11월(14.2%), 스포츠 10월(26.6%) 거래 비중이 가장 높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