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조주빈의 '박사방' 후계자였던 '태평양', 구속됐다
조주빈의 '박사방' 후계자였던 '태평양', 구속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진이었다가 '태평양원정대'라는 성착취물 공유방을 별도로 꾸린 '16세' 피의자를 이미 지난달 구속해 검찰에 넘긴 것으로 파악됐다.


조주빈 등과 함께 참혹한 범죄를 저질렀던 '태평양'은 다름 아닌 중학교 3학년, 16살 학생이었다.


26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태평양원정대'를 운영하며 아동 성착취물 등을 유포한 대화명 '태평양' A(16) 씨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지난달 구속해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당초 '박사방' 유료회원이었던 태평양은 운영진으로 활동하다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텔레그램 안에서 최대 2만 명이 가입된 '태평양원정대'를 별도로 운영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뉴스1이 추가로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태평양은 n번방 피해자들을 이모티콘으로 만들어 사용하며 희화화했다.


당시 '태평양 원정대'를 본 제보자는 태평양이 피해자들을 이모티콘으로 만들어 성적 희화화를 하고 모욕을 줬다고 기억했다.


경찰은 "송치 이후에도 '태평양'과 동일한 대화명을 사용하는 자가 성척취물 등을 유포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발견될 경우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텔레그램과 디스코드뿐 아니라 '위커'와 '와이어' 등의 메신저에서도 성착취물 영상이 여전히 공유되는 정황이 발견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