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태원 클라쓰' 스태프와 핵달달 '덩치 차이'로 대리 설렘 안긴 방탄 뷔
'이태원 클라쓰' 스태프와 핵달달 '덩치 차이'로 대리 설렘 안긴 방탄 뷔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방탄소년단의 멤버 뷔가 스태프와 설레는 체격 차이를 보여줬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상에는 "이태원 클라쓰 촬영장 놀러 가서 스태프와 사진 찍은 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JTBC '이태원 클라쓰' 스태프와 함께 다정한 포즈를 선보이며 카메라를 응시하는 뷔의 모습이 담겼다.


딱 벌어진 어깨와 듬직한 피지컬을 자랑한 뷔는 함께 사진을 찍은 스태프와 확연히 차이 나는 덩치 선보이며 여심을 뒤흔들었다.


인사이트Instagram 'cchhaannho'


그는 조막만 한 얼굴과 오뚝한 콧날을 과시하며 '세계 1위' 미남다운 비주얼을 뽐냈다.


편안한 옷차림 속에서도 만찢남 미모를 뽐낸 뷔는 '남신' 그 자체였다.


앞서 지난 16일 뷔는 절친 박서준을 응원하기 위해 직접 촬영 현장을 찾았다.


인사이트Twitter 'VanishingWhale'


당시 뷔는 특유의 '인싸력'을 과시하며 '이태원 클라쓰' 단체 사진에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킨바 있다.


평소 남다른 친화력으로 '김스치면 인연'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뷔는 이날도 스태프들과 인증 사진을 찍으며 막바지 촬영을 응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뷔는 최근 JTBC '이태원 클라쓰' OST 'Sweet Night'를 발매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