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현대자동차, 화상면접 시행 및 신규 채용 재개한다
현대자동차, 화상면접 시행 및 신규 채용 재개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현대자동차가 신입·경력 채용에 화상면접을 도입해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채용을 오는 30일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지원서 접수 및 서류전형 단계에서 중단된 채용절차는 물론 R&D부문 신입·경력 등 신규 채용도 다시 열린다.


현대차는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일반직과 연구직 신입(인턴포함)·경력 채용 면접을 화상면접으로 진행키로 했으며, 이후에도 채용을 진행하는 현업부문이 화상면접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단, 실기평가와 토론면접, 그룹활동 등과 같이 전형과정에 오프라인 참석이 필요한 직무는 화상면접에서 제외되며, 코로나19가 진정된 이후 채용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지난달 말 화상면접 인프라 고도화 작업을 시작했으며, 화상면접 전용 공간과 고화질 카메라, 고성능 마이크, 대형 스크린 등 다대일 및 다대다 면접이 가능한 화상면접 시스템을 최근 완비했다.


지원자는 노트북이나 PC, 태블릿PC, 스마트폰 등을 통해 장소에 제한 받지 않고 다수의 면접관과 질의응답하는 방식으로 면접에 참석할 수 있으며, 면접관 역시 불가피한 상황 발생 시 화상면접장이 아닌 별도의 장소에서 면접이 가능하다.


현대차는 신규 채용 재개를 통해 현업부문의 인력확보 지연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물론 전형 진행이 중단됐던 지원자와 취업을 준비 중인 청년들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어려운 국내 경제상황을 극복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화상면접을 적극 활용해 신규 채용을 재개키로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 국내 대기업 중에서는 선도적으로 본사 인사부문이 아닌 현업부문이 필요한 인재를 직접 선발하는 직무 중심의 '상시채용'을 전면 도입하는 등 채용 혁신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2018년부터는 해외와 지역 인재들을 위해 채용설명회를 오프라인뿐만 아니라 온라인으로도 진행하고 있다.


현대차는 2018년 'H-채용설명회'를 페이스북을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해 참석이 어려운 지원자들이 자택에서도 지원 정보와 직무 소개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였고, 지난해부터는 유튜브에 'H-T.M.I'라는 직무 소개 채널을 개설해 사내 직원 크리에이터들이 직접 직무와 조직문화 등 실질적인 정보를 전달하고 있다.


현대차는 앞으로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해 지원자에게 적합한 직무와 채용공고를 추천해주는 지원자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