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마음먹고 빡세게 꾸미면 '댄디미' 철철 흐르는 '이태원 클라쓰' 유재명
마음먹고 빡세게 꾸미면 '댄디미' 철철 흐르는 '이태원 클라쓰' 유재명

인사이트Instagram 'youchmy'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이태원 클라쓰'에서 신들린 연기력을 보여줬던 배우 유재명의 인기가 여전히 뜨겁다.


극 중 장가 회장 장대희로 분한 유재명은 백발의 노인으로 완벽 변신했다.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준 만큼 유재명의 실제 나이가 올해 48살이라는 사실에 누리꾼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꽃중년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유재명의 과거 사진이 재조명되고 있다. 


인사이트아레나


인사이트에이스팩토리


지난해 유재명은 패션매거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화보 촬영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영화 '비스트' 속 형사로 분해 절제된 카리스마의 표본을 보여줬다.


캐주얼 슈트에 안경을 착용한 유재명은 시크하면서도 댄디미 넘치는 분위기를 동시에 발산했다.


살짝 기른 수염은 유재명 특유의 마초 매력을 극대화해 시선을 모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에이스팩토리


또 다른 사진에서 유재명은 동그란 안경을 쓰고 은근한 귀여움을 뿜어내기도 했다.


해당 화보를 접한 누리꾼은 "작정하고 꾸미니 진짜 멋지다", "나도 유재명처럼 늙고 싶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유재명은 배우 류준열, 김태리, 김우빈 등과 함께 최동훈 감독의 신작에 출연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에이스팩토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