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젊은 환자 위해 '산소 호흡기' 양보했던 72세 신부님이 세상을 떠났다
젊은 환자 위해 '산소 호흡기' 양보했던 72세 신부님이 세상을 떠났다

인사이트 BBC 뉴스


[인사이트] 한지혜 기자 = 유럽에서 코로나19(우한 폐렴) 사태가 뒤늦게 확산하며 하루에만 확진자가 수천명에 달하는 가운데, 이탈리아의 한 신부가 젊은 환자에게 자신의 산소호흡기를 양보하고 숨을 거뒀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AP, BBC 등 주요 외신은 이탈리아 북부 베라가모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투병 중이던 돈 주세페 베라르델리 신부(72)가 지난 15일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라르델리 신부는 오래전부터 호흡기 질환을 앓아왔다. 


그의 쾌유를 바라는 신자들로부터 산소 호흡기를 지원받았으나 그는 호흡기를 젊은 환자에게 양보한 뒤 투병하다가 끝내 눈을 감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베라르델리 신부가 호흡기를 양보한 젊은 환자는 평소 일면식이 없는 타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산소호흡기를 양보받은 젊은 환자의 이름, 나이, 성별 등 구체적인 신상 정보는 베라르델리 신부의 요청에 따라 비공개 처리됐다.


베라르델리 신부가 7년간 일했던 이탈리아 피오라노시의 클라라 폴리 시장은 "베라르델리 신부는 모든 사람의 말을 잘 들어주는 신부였다"라며 "사람들이 그에게 의지하고 싶어 한다는 것을 알고 있는 신부였다"라고 설명했다.


이탈리아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장례식 등 모든 행사를 금지함에 따라 베라르델리 신부의 시신은 장례도 치르지 못하고 안치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그의 죽음을 애도하는 시민들은 베란다에 나와 그가 운구되는 것을 보며 박수를 아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탈리아는 코로나19로 유럽 가운데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국가다. 이탈리아는 빠른 코로나 확진자, 사망자 발생으로 심각한 의료장비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25일 기준 이탈리아 코로나19 확진자는 6만9,170명이며 사망자는 6,820명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