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손석희와 형동생하면서 지낸다" 조주빈이 텔레그램서 하고 다닌 말
"손석희와 형동생하면서 지낸다" 조주빈이 텔레그램서 하고 다닌 말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만들어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이 손석희 JTBC 사장을 언급했다.


취재진과의 첫 만남에서 엉뚱하게 손 사장을 언급한 배경을 두고 많은 관심이 몰리고 있다. 다만 경찰은 손 사장이 'n번방 사건'에 연루된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25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첫 모습을 드러낸 조주빈은 "손석희 (JTBC) 사장님, 윤장현 (전 광주)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본 모든 분께 사죄한다"고 말했다.


n번방 사건이 수면에 오르면서 손 사장과 윤 전 시장, 김 기자가 피해를 입었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유명인을 언급해 이슈를 돌리려 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손석희 JTBC 대표가 17일 새벽 2시 50분께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19시간 가량 경찰조사를 받고 귀가하기 위해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실제로 조주빈은 평소 텔레그램에서 손 사장을 여러 차례 언급했다고 한다. "손 사장과 형동생처럼 지낸다"거나 "통화도 자주한다"는 식이었다. 


자신을 정계와 언론계에 연이 닿는 인물처럼 포장한 것이다.


또 그를 추종하는 일당이 손 사장을 비롯한 여러 인사에게 해를 가했다는 발언도 일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손 사장에게는 피해를 입힌 정황도 있다.


가족 사진을 보여주고 "언제든 벽돌 하나면 된다", "연변에서 사람을 쓰겠다"는 식의 위협을 한 것이다. 손 사장은 계속되는 협박에 금품을 일부 송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경찰은 손 전 사장과 윤 전 시장, 김 기자가 각각 조주빈에게 사기 피해를 봤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다만 성착취물과 관련된 피해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조주빈은 SNS에서 유인한 여성에게 나체 사진을 강요하고, 성착취물을 찍게 한 다음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그와 일당에게 적용된 혐의는 아동청소년성보호법상 아동음란물제작, 강제추행, 협박, 강요, 사기, 개인정보제공, 성폭력처벌특례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 등 총 7개다.


n번방의 한 갈래인 박사방에서만 피해자 74명이 나왔으며, 이 가운데 16명은 미성년자였다. 최연소 피해자는 11살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