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중국, 내년부터 한반도 옆 서해 바다에 '원자력발전소' 짓고 가동한다
중국, 내년부터 한반도 옆 서해 바다에 '원자력발전소' 짓고 가동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중국이 사상 처음으로 부유식(floating) 해상 원자력발전소를 올해 안에 서해에 착공하기로 했다.


중국의 원전 용량이 획기적으로 늘 것으로 기대되나 한반도와 가까운 산둥성 부근에 건설 예정인 까닭에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글로벌 타임스에 따르면 중국핵동력연구설계원(NPI)은 중국 최초의 해상 원자력발전소 건설에 나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완공 시기나 투자 규모 등은 밝히지 않았다.


인사이트뉴스1


다만 국유기업인 중국핵공업집단(CNNC) 관계자의 발언에 따르면 이 해상 원전은 동부 지역인 산둥성 해안에 건설될 예정이다.


산둥성 지역 언론 보도에 따르면 CNNC는 해상 원전 건설에 21억 달러(한화 약 2조 4000억원)를 투입할 예정이며 오는 2021년 가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해상 원전은 육상에 지어지는 원전에 비해 지진이나 해일 등 자연재해 등에 다소 안전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 원전이 한반도 인근 지역에 건설될 것이라는 것에 우려를 표하는 의견이 다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지리적으로 한반도와 인접한 만큼 우리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까닭이다.


그린피스 관계자는 "1985년 러시아에서 핵잠수함 원자로에 핵연료를 싣는 과정에서 발생한 사고로 10명 사망, 29명이 부상을 입었다"면서 "해상 원전은 자연을 파괴하기 쉬운 명백한 위협"이라고 경고했다.


게다가 이 해상 원전은 중국 영해상에 세워지게 되는데, 설립 시 또는 사고 시 한국 정부가 간섭할 수 있는 권한조차 없어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