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코로나19 항체 '300종' 확보 성공해 올 7월말 인체투여 목표한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코로나19 항체 '300종' 확보 성공해 올 7월말 인체투여 목표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코로나19 치료용 신약 개발을 공표한 셀트리온그룹이 항원에 결합하는 항체 300종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23일 2차 온라인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서정진 회장은 "우리가 질병관리본부에서 환자 면역세포를 수령해 3주가 지난 현재, 1차 항체후보군 300개를 확보했다"며 "항체 치료제 개발에서 가장 중요한 절차를 완료했다"고 전했다.


셀트리온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환자 면역세포 수령 후 3주 만에 치료제 개발에 가장 핵심 관문 중 하나를 완료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일반적으로 항체 치료제 신약개발에 있어 항체후보군 확보까지만 3~6개월 가량 소요된다.


앞서 셀트리온 연구개발진이 24시간 교대 체제로 인력을 투입해 성과를 이뤄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 결과 항체 확보 시간을 3주로 단축시켰다.


셀트리온은 인체 임상이 가능한 제품 개발완료 목표 시점을 기존 6개월 내에서 4개월 내로 앞당겨 오는 7월 말까지 인체 투여 준비를 마친다는 계획을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를 위해 회사 가용 개발 자원이 총동원될 예정이다.


이에 서 회장은 "중요한 허들을 넘었다. 아마도 곧 질병관리본부 및 충북대 연구소와 바이러스 바인딩 테스트를 시작할 예정"이라며 "항체 중 바이러스 바인딩 강도가 제일 높은 항체가 어떤 것인지 찾아내는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의 제품화는 전문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다음 달 시제품 생산을 완료하고 오는 5월 말까지 임상을 완료해 유럽을 필두로 한국과 미국에서도 인증을 신청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