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비례 공천 경솔함 부끄러워···황 대표 존경해" 갈등 모두 자기탓으로 돌린 한선교
"비례 공천 경솔함 부끄러워···황 대표 존경해" 갈등 모두 자기탓으로 돌린 한선교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비례대표 공천, 경솔함에 부끄러움을 느낀다···황교안 대표 존경한다"


미래한국당 대표직을 내려놓은 한선교 의원이 한 말이다. 그는 현재 불거진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공천 갈등을 모두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22일 한선교 전 대표는 "자유 우파를 지지해 주시는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는 "비례대표 명단과 관련한 공천 갈등에 책임을 통감한다"라면서 "돌이켜 생각해보니 저의 경솔함에 부끄러움을 느끼게 됐다"라고 말했다.


한 전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무능함과 폭정을 심판하기 위해 하나로 나아가야 하는 길에 잠시 이탈해 후회된다"라며 "저를 염려해 주고 격려해 주셨던 황교안 대표께 변함없는 존경을 보낸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미래한국당 한선교 전 대표 / 뉴스1 


모든 걸 자신의 불찰로 돌림과 동시에 황 대표의 리더십은 문제가 없다는 뜻을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의 사태를 재빠르게 수습하고 4월 총선 승리를 위해 황 대표에게 힘을 실어준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미래통합당 관계자들과 지지자들은 미래한국당의 비례 명단을 보고 분노를 금하지 못했다. 논란이 되자 일부 명단을 수정했지만 선거인단 투표에서 부결되자 한 전 대표는 책임지고 사퇴했다.


황 대표는 원유철 의원 등을 대거 미래한국당으로 보냈고, 공병호 공천관리위원장도 사퇴시켰다. 한 전 대표는 추가 폭로를 예고하기도 했으나 모든 것을 자신의 잘못으로 돌린 뒤 공식 사과하며 현재 사태는 일단락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