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듣보잡에 표 줘야하나" 비례 후보 명단에 반발한 민주당 인사들
"듣보잡에 표 줘야하나" 비례 후보 명단에 반발한 민주당 인사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뉴스1] 장은지 기자, 김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비례후보 20명이 22일 입장문을 내고 "검증된 민주당의 비례대표 후보들이 (더불어시민당에) 전면배치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더불어시민당의 1~10번 비례 앞순위에 배치될 후보들의 자질과 검증과정에 대해 불만도 제기했다.


이들은 입장문을 통해 "'열린민주당'이 선명한 '친문(재인)' 인사들을 앞세우는 현실에서 군소정당과 시민추천 후보들로는 민주당 당원과 지지자들을 결집시킬 수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당원과 지지자들이 과거 행적을 알 수 없는 '듣보잡' 후보들에게 왜 표를 줘야 하는지 이해하지 못하고 있으며, 그럴 바에야 열린민주당에게 투표를 하겠다고 한다"고 열린민주당에 대한 경계심을 나타냈다.


당 지도부를 향해선 "민주당 지도부는 왜 80만 권리당원과 670명 중앙위원들이 선출한 우리 후보들을 한 명이라도 더 당선시키기 위해 노력하지 않고, 오히려 갈수록 더 뒷번호로 배치한다고 하느냐"고도 비판했다.


인사이트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더불어시민당의 비례대표 후보 당선권의 11번부터 후순위에 민주당 비례후보를 배치하겠다는 지도부 방침에 불만을 공개적으로 제기한 것.


더불어시민당에 참여한 가자환경당, 기본소득당 등 신생 소수정당이나 자체 공모한 시민후보들이 제대로 된 심사없이 급조됐고, 더구나 이들이 비례 당선권 1~10번에 들어간다는 점을 납득할 수 없다는 것. 당이 이 과정을 민주당 비례후보자들에게 제대로 알리거나 동의를 구하지 않았다는 점도 문제로 거론된다.


이러다 중도층은 등을 돌리고, 지지자는 열린민주당으로 갈 수 있다며 당 지도부에 현실을 직시하라고도 일갈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들은 "더불어시민당이 단 하루만에 급조되는 후보들을 내세운다면, 선거운동 기간 중에 어떤 논란이 벌어질지 아무도 장담하지 못한다"며 "지금은 지지자들이 현명하게 판단할 것이라는 막연한 낙관론을 버리고, 냉정한 눈으로 현실을 판단하여야 할 때"라고 경고했다.


이어 "급조된 후보로 선거운동기간 중에 발생할 논란과 지지율 하락의 위험을 차단하고, 검증된 더불어민주당의 후보를 전면배치해야 한다"면서 "지금의 상황을 직시하고 개선하지 않는다면 중도층은 등을 돌리고, 지지자는 열린민주당을 지지하는 최악의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민주당 지도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