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남조선 '청와대' 것들 파렴치해…" 미사일 쏘고 문재인 정부 맹비난한 북한
"남조선 '청와대' 것들 파렴치해…" 미사일 쏘고 문재인 정부 맹비난한 북한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남조선 청와대 것들…"


북한이 최근 발사한 미사일을 두고 '정상적인 군사훈련'이라며 청와대와 우리 군(軍)의 반응을 비난했다.


지난 21일 북한 관영매체 평양방송은 '황당무계한 넋두리'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청와대의 반응을 보고 파렴치성에 경악과 격분을 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 관영매체의 보도는 수뇌부의 통제를 받기 때문에 김정은의 뜻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인사이트뉴시스


매체는 "남조선 청와대 것들과 군부 것들이 우리 군대의 정상적·자위적 훈련에 대해 평화정착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느니, 군사 분야 합의정신에 배치된다느니 넋두리를 들어놓았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 3발을 발사한 이후 청와대는 긴급 관계부처장관 회의를 열어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북한이 2월 28일, 3월 2일에 이어 대규모 합동 타격을 한 것은 한반도 평화에 도움이 되지 않아 중단 해야 한다"고 의견이 모였다.


우리 측의 이런 반응에 평양방송 측은 되려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우리 측이 북한을 자극하는 망언을 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러면서 "남한 측이 각종 훈련을 진행하고 무력증강계획을 새롭게 세워 대결 분위기를 조성했다"며 "북남군사합의를 어긴 것은 오히려 남한이다"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매체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장본인들이 저들의 적대행위에는 시치미를 떼고 오히려 우리의 정상적·자위적인 훈련에는 이러쿵저러쿵 시비 중상하니 이야말로 언어도단"이라며 더 이상 이런 행동을 묵과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지난 2월28일을 기점으로 계속된 미사일 도발을 진행 중이다. 지난 21일에도 평안북도 선천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 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