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정은경 본부장은 보너스를 줘야 하는데 월급 반납은 말도 안 됩니다"
"정은경 본부장은 보너스를 줘야 하는데 월급 반납은 말도 안 됩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한지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장·차관급 이상 공무원들이 코로나19(우한 폐렴) 사태 고통 분담을 위해 앞으로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지난 21일 정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비상 국무위원 워크숍에서 급여 30% 반납 방침을 결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코로나 사태가 터진 후 그 누구보다 바쁘게 움직인 '영웅'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도 급여 30% 반납 방침 대상에 해당한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질병관리본부장은 질병관리본부를 대표하는 직위이며 '차관급 정무직 공무원'이다. 정 본부장 또한 '장·차관급 이상' 지침에 따라 급여를 30% 반납해야 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하지만 시민들 사이에서는 "정부가 코로나 사태 진정에 앞장서는 이번 정책은 찬성한다. 그러나 정 본부장 만큼은 급여 반납 대상에 포함시켜서는 안 된다"라는 의견이 모이고 있다.


국내 감염병을 총괄적으로 대응하는 질병관리본부. 이곳은 코로나19가 창궐한 이후 현재 잠도 제대로 못 잘 정도로 바쁘게 업무가 돌아가고 있다.


질본의 중심을 지키고 있는 정 본부장 또한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월 20일 이후 눈에 띄게 수척해졌다. 


코로나 사태 한 달 만에 한눈에 봐도 늘어난 흰 머리카락과 수척해진 얼굴 혈색은 그가 얼마나 사태 진정을 위해 온 힘을 쏟아부었는지 짐작게 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와 관련 한 누리꾼은 "현 상황에서 가장 큰 희생을 쏟고 있는 정 본부장에게 격려금을 주지는 못할망정 되레 기부를 받는 상황이 생겨서는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장차관급이 먼저 나서는 이번 정책 자체는 국민으로서 환영하지만 때로는 융통성 있는 대처도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즉, 정 본부장 또한 '차관급'에 해당돼 반납 대상에 포함되지만 코로나 현장에서 가장 고생하는 만큼 반납 대상에서 제외해 달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한편 코로나 사태로 인한 정치권 월급 반납 이야기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국내 코로나 사태가 커지자 앞서 지난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감염병 사태로 위기에 처한 국민들을 위해 국회의원 월급을 삭감해 달라"라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은 22일 현재 34만 238명의 동의를 얻으며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명을 훌쩍 넘겼다. 하지만 해당 청원에 대한 국회의원 월급 삭감 요구에 국회는 묵묵부답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