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정부 "교회·클럽·헬스장 2주간 운영 중단 강력 권고"
정부 "교회·클럽·헬스장 2주간 운영 중단 강력 권고"

인사이트정세균 국무총리 / 사진 = 박찬하 기자 chanha@


[뉴스1] 김현 기자, 박주평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에 대해 앞으로 보름 동안 운영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위한 대국민담화에서 "정부는 앞으로 보름 동안이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기를 잡는 결정적 시기라는 인식 아래 몇 가지 강도 높은 조치와 함께 국민 여러분께 간곡한 부탁의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정 총리는 이어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에는 시설업종별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을 경우 직접 행정명령을 발동해 집회와 집합을 금지하겠다"면서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는 경우에는 시설폐쇄는 물론 구상권 청구 등 법이 정한 가능한 모든 조치들을 적극적으로 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종교시설 등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만큼 정부가 코로나19의 확산 차단을 위해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정 총리는 또 국민들을 향해 "앞으로 보름간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주시기 바란다"면서 "생필품 구매 등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외출을 가급적 자제하시고, 사적인 집단모임이나 약속, 여행은 연기하거나 취소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