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직 사퇴···"부패 권력이 개혁 막아버려"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직 사퇴···"부패 권력이 개혁 막아버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비례 공천을 놓고 미래통합당과 갈등을 벌이던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가 사퇴했다.


19일 한 대표는 새 비례 후보에 대한 선거인단 투표가 부결된 데 대해 "책임을 지고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 줌도 안 되는 야당 권력, 그 부패한 권력이 참으로 보여주고 싶었던 개혁을 막아버리고 말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으로 가소로운 자들에 의해 제 정치 인생 16년 마지막을, 정말 당과 국가에 봉사하고 좋은 흔적을 남겨야겠다는 저의 생각은 막혀버리고 말았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한 대표의 이날 발언은 비례 공천에 입김을 넣은 통합당 지도부를 정면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한 대표는 자신과 공병호 공천위원장이 주도한 1차 공천안을 마련했으나 황교안 통합당 대표와의 반발에 일부 순번을 조정하는 수정안을 마련했었다.


그러나 수정된 비례대표 후보 명단의 선거인단 투표에서 수정안은 반대 47표, 찬성 13표, 무효 1표가 나와 최종 부결됐다.


후보자 안이 부결되면서 수정된 명단은 최고위원회의 추인을 받지 못했다. 한 대표는 부결 후 "당을 위해 헌신하고 나라를 위해 열심히 했는데 분란을 일으키고 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