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코로나19' 확진자 늘어나는데 '단체 회식' 즐겼다는 의혹 터진 해양수산부
'코로나19' 확진자 늘어나는데 '단체 회식' 즐겼다는 의혹 터진 해양수산부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코로나19가 확산한 해양수산부가 청사 내 종교 현황을 조사하지 않는가 하면, 단체 회식까지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15일 프레시안에 따르면 해수부는 10일 첫 확진자가 나오고 나서야 대면 회의와 회식 등을 전면 금지했다.


질병관리본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주문한 지 11일 만이다. 뒤늦게 회식을 금지한 데 이어 집단 감염까지 나오자 청사가 있는 세종시에서는 그 원인을 두고 갖은 소문이 돌고 있다.


특히 해수부가 회식을 금지한 11일 전까지 인근 식당에서 회식을 해왔다는 주장이 가장 눈길을 끌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그러나 해수부에서는 여전히 부처 내 회식 여부를 조사하지 않고 있다. 해수부는 별도로 회식 여부를 확인하지 않았으며, 확인할 의무도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해수부 관계자는 "그런 소문은 비공식적으로 들었지만 확인할 수 없다"며 "현재 출근해있는 직원이 50명이 안 되는 상황에서 회식 여부에 대한 취재를 할 수 있는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더구나 해수부는 지금까지도 신천지 등 종교 현황 역시 확인하지 않고 있다. 각 지자체가 앞장서 종교 현황을 벌이고 있으나, 해수부만 소극적 대응을 해온 것이다.


해수부에서는 15일 오전까지 확진자 27명이 나왔다. 청사가 있는 세종시의 전체 확진자 40명 가운데 67.5%를 차지하고 있는 수치며, 확진자는 향후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집단 감염이 발생하자 600명이 근무하는 해수부에서는 550여명에게 재택근무를 지시했다. 현재는 50여명만 출근해 근무하고 있어 업무에 지장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


재택근무를 하는 동안에도 '국민 세금'으로 똑같은 월급이 지급된다는 사실 때문에 "빠르게 처리하지 않고 뭐하는 거냐"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