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의원님들 월급 삭감해주세요"···코로나19에 국회의원 월급 쓰라는 청원 '11만' 돌파
"의원님들 월급 삭감해주세요"···코로나19에 국회의원 월급 쓰라는 청원 '11만' 돌파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대구·경북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심각한 위기이기 때문에 국가의 역량이 집중돼야 한다는 뜻이 담긴 선포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 대처를 보다 더 잘하기 위해서 국회의원들의 월급이 사용돼야 한다는 청원이 국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이 청원은 올라온 지 단 4일 만에 벌써 10만명이 넘게 서명했다. 5일 안에 '20만' 돌파가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올 정도로 서명 증가 속도가 빠르다. 


15일 오전 10시 50분 기준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국민들을 위해 국회의원들의 월급 반납 또는 삭감을 건의합니다'라는 청원이 11만 2,675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은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코로나19로 뜻밖의 위기에 처했지만 이겨내기 위해 가족처럼 힘을 보태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


그러면서 "국회의원들은 국민의 세금으로 월급을 받는데 지난해 몇 달간 국회 문을 열지 않았으면서도 월급은 다 받아 갔다"며 "국민들에게 부끄럽지 않냐"라고 꼬집었다. 

 

이어 뜻밖의 어려움으로 추경예산도 많이 사용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국회의원들도 자발적으로 월급을 삭감하거나 반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국민들이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특히 경제적인 피해를 많이 입었다면서 국회의원들도 국민들의 입장에서 생각해 봐야 한다면서 '역지사지'의 마음가짐을 당부했다. 

 

해당 청원은 시작된 지 4일 만에 동의 인원 11만 명을 넘어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은 청원은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가 답변해야 한다.  

 

해당 청원이 11만명 이상의 서명을 받았다고는 하지만 반대 의견이 없는 것은 아니다. 법적으로 보호받아야 하는 급여가 시민들의 의견 때문에 억지로 기부로 이어지는 것은 민주적이지 못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한편 올해 국회의원들의 총 연봉은 지난해보다 12만 원 오른 1억 5,188만 원으로 수당과 경비 등을 더해 한 달에 받는 월급은 1,266만 원이다. 

 

국세통계청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근로자 평균 연봉은 3,647만 원이다. 같은 해 국회의원 연봉은 1억 5,000만 원으로 직장인 평균 연봉의 4.1배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