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코로나는 술 마시면 소독돼요"···서울 확진자 200명 넘었는데 헌팅포차로 몰려드는 20대들
"코로나는 술 마시면 소독돼요"···서울 확진자 200명 넘었는데 헌팅포차로 몰려드는 20대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너를 사랑한 시간'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술로 소독하면 되죠, 술은 손 소독제랑 같은 알코올이잖아요"


강남의 한 헌팅포차에 들어가기 위해 줄을 선 20대 남성 A씨는 코로나 따위는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 장난스레 말했다.


구로 콜센터를 비롯 수도권에 확진자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지만 몇몇 20대들에게는 딴 세상 얘기인 것 같다.


최근 A씨를 비롯해 수많은 젊은 남녀가 헌팅포차로 향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각 대학의 추가적인 개강 연기 조치에다가 집에만 있어 너무 답답하다는 대학생들이 하나둘씩 집 밖으로 나오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강남, 이태원, 홍대에 위치한 클럽들이 자발적인 휴업에 들어가자 클럽을 찾지 못하는 젊은이들이 그 대안으로 헌팅포차를 찾는 것으로 추정된다.


클럽과 관련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매일 밤마다 "오늘 여는 클럽 어디임?", "헌팅 포차 추천 좀"이라는 제목의 글이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헌팅포차는 춤을 추기 위한 클럽처럼 서로가 밀착해 있진 않지만 클럽 못지않게 좁은 공간에 많은 사람을 수용하기 위해 테이블 간격이 좁다.


이마저도 바깥의 기다리는 손님들을 위해 테이블을 더 쪼개고 쪼개 입장시키는 경우도 꽤 많다.


이처럼 좁은 공간에 수많은 사람을 수용하기 때문에 집단 감염의 위험이 상당히 크다고 볼 수 있다.


인사이트MBC '아이두아이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의 추가 전파를 막기 위해 사회구성원들에게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클럽, 주점 등은 환기가 잘되지 않는 곳인 데다 불특정 다수와 접촉할 수 있는 곳이므로 감염 위험이 특히 높은 공간이다.


12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의 전체 확진자는 총 7,869명이다. 이중 20대 확진자는 2,261명이다. 전체의 28.7%로 가장 비중이 높다.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를 막기 위해서라도 20대들이 심각성을 인지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