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넷플릭스 띵작 '내가 사랑한 모든 남자들에게 2'로 돌아온 남주 노아의 훈훈 일상 사진
넷플릭스 띵작 '내가 사랑한 모든 남자들에게 2'로 돌아온 남주 노아의 훈훈 일상 사진

인사이트영화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P.S. 여전히 널 사랑해'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넷플릭스 최고의 화제작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속편이 드디어 지난 12일 공개 됐다.


공개되자 마자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관심과 최고의 명작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남자 주인공 피터 카빈스키 역을 맡은 노아 센티네오의 근황에도 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넷플릭스 공무원'이라고 불릴 만큼 수많은 넷플릭스 로코작에 출연한 노아 샌티네오는 1996년생으로 한국 나이로 올해 25살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ncentineo'


노아는 요즘 여성들이 선호하는 대형견 같은 댕댕미로 전 세계 여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185cm가 넘는 큰 키와 우람한 체격은 상대 여배우와의 케미를 폭발 시켜 '넷플릭스의 케미요정' 이라고 불릴 정도이다.


그의 개인 SNS에 공개된 사진들은 훈훈함을 내뿜으며 수많은 남친 샷을 남기고 있다.


사진 속 노아는 일부로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짓고 '빙구미'를 마구 발산해내며 개구쟁이 같은 면모도 뽐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ncentineo'


최근 트레이드 마크이던 베이비펌 머리에서 짧게 자른 머리는 그의 우람한 체격과 어우러져 야성적인 남성미를 발산하고 있어 전 세계 여심에 불을 지피고 있다.


한편 지난 2018년 공개된 '내가 사랑하는 모든 남자들에게'는 10대들의 풋풋한 연애를 그려 전 세계 넷플릭스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라라 진(라나 콘도르)이 짝사랑했던 다섯 남자에게 몰래 적어 두었던 러브레터가 알 수 없는 이유로 발송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이번 속편은 드디어 진짜 첫사랑을 시작한 라라진과 피터 앞에 또 다른 러브레터의 주인공이 등장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ncentineo'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