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청정지역'이라던 일본 오키나와에도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다
'청정지역'이라던 일본 오키나와에도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한지혜 기자 = '청정지역'이라고 분류되던 일본 오키나와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우한 폐렴) 감염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한 폐렴 환자 발생 소식에 이곳에 놀러가려던 한국 관광객들이 "다른 곳으로 가야겠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14일 NHK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들렀던 오키나와에서도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키나와현은 "감염자는 택시 운전사로 일하는 60대 여성이며, 지난 1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기항했을 때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라고 밝혔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는 오키나와현 나하항에 입항해 약 9시간 반 동안 정박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당시 유람선 탑승객 2,700여 명 대부분이 상륙한 후 버스나 택시를 타고 시내 등을 구경한 뒤 크루즈선으로 돌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택시 기사는 이때 탑승객과 접촉해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이 택시 기사는 기침 등 폐렴 증상을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지난 14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같은 소식에 국내 누리꾼들은 일본의 대처가 정말 엉망이라고 진단하고 있다. 


또한 많은 누리꾼들이 "여름에 오키나와 가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가지 말아야겠다"라는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일본 불매운동 속에서도 "그래도 오키나와는 괜찮다"는 반응이 있었지만, 이 마저도 쏙 들어가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한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크루즈선에서는 현재(15일 오전 기준) 218명의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14일 일본 정부는 크루즈선에서 80대 이상 고령자를 우선 하선시키기로 결정했다.


크루즈선 내 80대 이상 고령자는 226명으로 확인됐으며 감염 검사에서 양성이면 병원으로, 음성이면 정부 시설로 이동하게 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