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돈 많이 벌어놓은 것으로 버텨라"···장사 안된다는 안경점 사장에게 정세균 총리가 한 말
"돈 많이 벌어놓은 것으로 버텨라"···장사 안된다는 안경점 사장에게 정세균 총리가 한 말

인사이트채널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민생을 살피러 갔다가 부적절한 발언을 해 구설에 올랐다.


지난 13일 정 총리는 서울 신촌 명물거리에서 점포 4곳을 차례로 방문하며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 과정에서 정 총리는 한 상점 상인에게 "여기가 유명한 집이라면서요, 외국 손님들도 많이 찾느냐"고 말을 건넸다.


상인은 "원래 (손님이) 많은 편이긴 한데 코로나 때문에 아무래도 (손님이 줄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인사이트채널A


이에 정 총리는 "금방 또 괜찮아질 것"이라며 "원래 무슨 일이 있으면 확 줄었다 좀 지나면 다시 회복되고 하니까 그간에 돈 많이 벌어 놓은 것 가지고 조금 버티셔야지"라고 답했다.


그러자 상인은 "빨리 극복해야죠"라고 말했다.


또 다른 가게를 방문해서도 비슷한 발언이 나왔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이 "제가 순두부를 좋아해서 자주 오는데 줄 서서 있다가 포기하고 딴 데로 갑니다"라고 먼저 말했다.


코로나19 사태 전에는 줄을 설 정도로 손님이 많은 맛집이라는 의미였다.


인사이트뉴스1


이를 들은 정 총리는 갑자기 "요새는 좀 손님들이 적으시니까 편하시겠네?"라고 농담을 던졌다. 이 말에 상인은 "그렇지 않다"고 딱 잘라 답했다.


웃으면서 한 말이라곤 하지만, 상인들에게는 전혀 웃지 못할 농담이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한편 정 총리실은 "요새 손님이 적어 편하겠네" 발언에 대해 안면이 있던 60대 여성 종업원과 편하게 농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YouTube 'YTN NEWS'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