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핸드폰 신상 쏟아지는데 아직도 아이폰 6·7·8 쓰는 '쿨녀'들은 고개를 드세요"
"핸드폰 신상 쏟아지는데 아직도 아이폰 6·7·8 쓰는 '쿨녀'들은 고개를 드세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캠핑클럽'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지난해 방영된 JTBC '캠핑클럽'에서 이효리가 에어팟 대신 줄이 주렁주렁 달린 '이어폰'을 쓰던 모습을 기억하는가.


당시 유행에 얽매이지 않고 자신만의 소신을 지키는 이효리만의 쿨한 매력에 시청자들은 매료된 바 있다.


수시로 신상이 쏟아져 유행에 민감하고 은근히 남들 눈치도 보이는 아이템 중 하나인 전자기기를 아무런 주위 의식 없이 사용했기 때문.


실제로 일부 누리꾼들에 따르면 신상 핸드폰이 나오면 지하철에서 6,7,8 아이폰은 꺼내기 부끄럽고, 이어폰도 마찬가지라고 토로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플레이리스트'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직도 아이폰 7 쓰는 사람 있냐. 나는 17년도에 사서 지금까지 쓰는데"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어딘지 부끄러운듯한 뉘앙스가 느껴지는 해당 글에는 생각보다 오래된 핸드폰을 인증하는 쿨내 폴폴 나는 댓글이 많이 달렸다. 


이들 대다수가 "그게 뭐 어때서?"라는 반응을 보였고, 특히 한 누리꾼은 "나는 오히려 최신 아이폰 쓰다가 너무 무겁고 불편해서 아이폰8로 갈아탈까 고민 중"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남들 눈치 본다고 허리 휘어질 일 있냐, 본인이 편한 거 쓰는 거다"라는 쿨한 반응을 보인 누리꾼도 있었다.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출시된 지 오래된 핸드폰을 사용한다고 부끄러워할 필요도 없고 눈치 볼 필요도 없다는 것이다.


우리는 핸드폰에서조차 무의식적으로 눈치를 보고 심하면 남들보다 뒤처지는 것 같은 느낌을 느끼곤 한다.


그러나 결국 자신이 소유한 물건으로 내 가치가 평가된다고 여기면 배고픈 영혼은 계속해서 새것을 원하고 결국 끝도 없는 욕망에 시달리기 마련이다.


모든 것이 빠르게 바뀌는 세상 속에서도 나만이 가진 쿨함을 무기로 눈치 보지 않고 당당하게 살아가면 어떨까.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