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롯데 불매' 직격탄 맞고 매장 200개 문 닫는 롯데마트·롯데백화점
'롯데 불매' 직격탄 맞고 매장 200개 문 닫는 롯데마트·롯데백화점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롯데마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유통업계에서 국내 1위 자리를 지켜오던 롯데가 계속된 부진을 못 이기고 대규모 폐점을 예고했다.


지난 13일 롯데쇼핑은 국내에 위치한 오프라인 점포 중 약 30%에 해당하는 200여 곳의 문을 닫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대상 매장은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슈퍼, 롭스 등으로 현재 약 700여 개의 오프라인 매장이 운영 중이다. 폐점 작업은 3~5년에 걸쳐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규모는 롯데마트가 가장 크다. 전국에 124개의 매장이 있는 롯데마트는 절반에 가까운 50개 이상의 매장이 폐점될 예정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롯데백화점 본점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번 대규모 폐점의 가장 큰 원인은 엄청난 적자 때문이다. 지난해 4분기 롯데쇼핑은 1조 164억 원의 당기 순손실을 기록했다.


계속해서 온라인을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는 유통업계의 변화를 잘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뒤따른다. 


또한 지난해 7월부터 계속돼오고 있는 일본 불매운동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추정된다. 많은 소비자들이 아직도 롯데의 물건을 사지 않는 불매운동을 계속해 오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롯데백화점 본점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롯데의 이번 행보는 국내 유통업계 구조조정의 첫 스타트가 될 것이라 여겨진다.


대형마트인 이마트도 지난해 사상 첫 분기 적자를 냈다. 영업이익도 전년보다 67.4% 감소했다.


유통 업계에서는 롯데의 대규모 폐점이 진행된다면 약 1~2만 개의 일자리가 없어질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롯데백화점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