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서울 양천구'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양천구'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gettyimagesbank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서울 양천구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가장인 30대 남성은 고층에서 추락한 채로 아파트 앞 화단에서, 나머지 세 가족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서울 양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쯤 양천구의 한 아파트에서 남편(35)과 부인(42), 자녀 2명 등 일가족 4명이 모두 사망했다.


지나가던 행인이 화단에 숨진 채 쓰러져 있는 남편을 발견·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인과 두 자녀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조사 결과 사망한 남편의 직업은 한의사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초동 수사를 한 경찰은 남편이 아내와 다섯 살, 한 살배기 어린 자녀를 자신의 집에서 살해한 뒤, 아파트 고층에서 투신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A씨 자택에서는 유서로 추정되는 문서도 나왔다. 경찰은 시신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