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누가 봐도 김치 아님?"…한국 누리꾼들 사이서 논란(?) 일어난 독일 청년 사진
"누가 봐도 김치 아님?"…한국 누리꾼들 사이서 논란(?) 일어난 독일 청년 사진

인사이트Instagram 'moritz_hau'


[인사이트] 박수은 기자 = 당신은 보는 것을 믿는가 아니면 믿는 것을 보는가.


지금부터 당신의 눈을 의심하게 할 사진 한 장을 공개하니 눈 여겨 보길 바란다.


아마도 이 사진 한 장으로 당신이 뼛속까지 한국인이라는 사실을 이따금 깨닫게 될 것이다.


최근 국내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독일 청년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 올라와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논란이 일고 있는 사진은 핑크빛 노을이 지는 강가를 배경으로 한 남성이 손에 집어 든 무언가를 입속으로 넣으려는 찰나를 포착한 것이다.


놀라운 것은 처음 우리의 눈을 사로잡는 황홀한 배경과 CG 같은 몸매의 모델이 아닌 바로 남성의 손에 들린 '무언가'이다.


사진을 접한 한국인들은 대부분 양념이 발린 '김치'라고 추정했다. 그런데 사진 속 남성이 들고 있는 것은 다름 아닌 '조각 피자'였다.


다시 생각해보면 외국인 남성이 '김치'를 들고 군침을 삼키며 먹으려는 게 어딘가 아이러니하다.


인사이트Instagram 'moritz_hau


그러나 토종 한국인으로 평생 김치를 먹으며 살아온 이들이라면 손으로 쭉 찢어 먹는 김치를 떠올렸음이 당연하다.


이에 누리꾼들은 "피자라고 알고 봐도 김치로 보인다", "딱 김장 김치 비주얼이다. 밥 한 공기 뚝딱이겠다"라며 뼛속까지 한국인이라는 걸 방증하는가 하면 "난 베이컨일 줄 알았는데 내 국적은 뭐지?"라며 정체성에 혼란을 느끼는 누리꾼도 있어 폭소를 자아냈다.


심리학을 비롯한 경영학, 사회학 등에 따르면 사람들은 대개 보는 것을 믿는 게 아니라 믿는 것을 본다고 한다. 다시 말해 생각이 우리를 지배한다는 말이다.


남성의 손에 든 것이 김치로 보이든 피자로 보이든 아니면 남성의 복근이 눈에 가장 먼저 들어왔든 중요한 것은 우리가 뼛속까지 한국인이라는 사실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