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코로나19' 모범 환자, 17번째 확진자가 퇴원하며 남긴 말
'코로나19' 모범 환자, 17번째 확진자가 퇴원하며 남긴 말

인사이트MBC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모범 환자'로 불렸던 '코로나19 바이러스'(우한 폐렴) 국내 17번째 확진자가 어제 퇴원했다.


건강을 되찾고 고양시 명지병원 문을 나서던 17번 환자는 자신을 성심성의껏 치료해준 의료진을 껴안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난 12일 코로나19 17번 환자는 여러 차례의 검사 끝에 '우한 폐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 및 퇴원 조치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마스크를 쓰고 취재진 앞에 선 17번 환자의 눈에는 여유가 담겨 있었다.


그는 "코로나19를 실제 겪어보니 그렇게 엄청 심각한 질병은 아닌 것 같다"라면서 "치료를 잘 받으면 쉽지는 않더라도 독한 독감처럼 증세를 느끼다 완쾌해 퇴원할 수 있는 병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지금 현재 아직 병원에 남은 환자분들이 계신다"라며 "그분들도 저처럼 빨리 회복하셔서 다들 퇴원하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그러고 나서는 자신을 정성껏 돌봐준 의료진을 꼭 껴안았다. 그리고 고개를 숙이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17번 환자는 '모범 환자'의 표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에서 귀국한 뒤 몸에 이상이 느껴지자마자 바로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본가 및 처가를 다녀오는 동안 늘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한다.


집안에서도 마스크를 절대 벗지 않았으며, 그와 접촉했던 모든 이들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YouTube 'MBCNEWS'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