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삼성전자 제치고 취준생들이 올해 가장 가고 싶은 대기업 1위로 뽑힌 '카카오'
삼성전자 제치고 취준생들이 올해 가장 가고 싶은 대기업 1위로 뽑힌 '카카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상반기 공채가 얼마 남지 않았다. 취업 준비생들은 원하는 회사에 입사하기 위해 취업 준비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중 카카오가 올해 취업 준비생들이 가장 가고 싶은 대기업 1위에 뽑혔다.


11일 잡코리아는 취업 준비생 1,053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상반기 대기업 신입직 채용에 지원할 계획인가'라는 질문에 지원할 것이라고 답한 취업 준비생이 63.9%였다.


지난해 실시한 같은 조사(74.0%)에 비해 10.1% 감소한 수치이다.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 대기업 입사를 목표로 하는 취업 준비생이 약간 감소할 전망이다.


인사이트카카오 홈페이지


이어 올해 가장 가고 싶은 대기업을 묻는 질문에 카카오에 지원할 것이라는 대답이 14.6%로 가장 높았다.


그 뒤는 삼성전자(11.3%), CJ제일제당·NAVER(11.0%), SK하이닉스(10.1%), LG전자·호텔신라(6.8%) 순이었다.


설문조사에 의하면 성별에 따라 기업 선호도 차이가 존재한다.


남학생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14.4%로 가장 높았고 이어 CJ제일제당(10.3%), LG전자(9.8%)와 한국전력공사(9.8%) 순이었다.


여학생은 24.0%의 응답자가 카카오를 선택했고 NAVER(13.5%), CJ제일제당(11.7%), 아모레퍼시픽(10.8%), 신세계(9.2%) 등이 뒤를 이었다.


인사이트삼성전자 홈페이지


전공계열별로 분류해보면 경상계열 전공자들 중 13%가 삼성전자를 선택했고 이공계열 전공자들 중 21.5%가 SK하이닉스를 가장 가고 싶은 대기업으로 선택했다.


인문계열 전공자는 CJ제일제당과 카카오(13.4%)를 선택했다. 사회과학계열과 예체능계열 전공자 역시 카카오를 1위로 택한 응답자가 각각 24.3%, 35.7%로 가장 많았다.


취업 준비생들이 대기업 입사를 원하는 이유는 뛰어난 복지제도로 '워라밸'을 이룰 수 있을 거 같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높은 연봉 때문이라는 답변이 근소하게 뒤를 이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