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미경 CJ 부회장 "난, 봉준호 감독의 유머감각 좋아해"
이미경 CJ 부회장 "난, 봉준호 감독의 유머감각 좋아해"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한국 영화를 보러 가주시는 관객들에게 감사하다"


CJ그룹 이미경(영어이름 미키 리) 부회장이 '기생충'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에 대해 인사를 전했다.


기생충이 작품상으로 호명되자 이 부회장은 봉준호 감독, 제작사 바른손 E&A의 곽신애 대표, '기생충' 출연 배우들과 함께 무대에 올랐다.


이날 이미경 부회장은 ‘기생충’의 책임프로듀서(CP) 자격으로 시상식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영화 '기생충' 포스터


이 부회장은 "봉 감독에게 감사하다. 당신 자신이 되어줘서 감사하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나는 봉 감독의 모든 것을 좋아한다. 그의 미소, 머리 스타일, 그가 말하고 걷는 방식, 특히 그가 연출하는 방식을 좋아한다"며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그의 유머 감각이다. 그는 자기 자신을 놀리지만, 결코 심각해지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관객들에게도 감사함을 표현했다. 그는 "우리의 모든 영화에 대해 주저하지 않고 바로 의견을 말씀해주신 한국 관객들에게 감사하다"며 "그런 의견 덕분에 우리가 안주하지 않을 수 있었고, 감독과 창작자들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다. 한국 관객 여러분이 없었다면 우리는 이 자리에 없었을 것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