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중국인 '입국 금지' 확대 검토한다더니 하루새 말 바꿔버린 문재인 정부
중국인 '입국 금지' 확대 검토한다더니 하루새 말 바꿔버린 문재인 정부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한 지역이나 주요 국가로부터 추가 입국 제한을 하지 않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후베이성 외 지역도 입국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한 지 2시간 만에 정책을 바꾼 것이다. 불안을 잠재워야 할 방영 당국이 혼란을 가중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9일 오후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현시점에서 입국을 추가 제한하는 조치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박 본부장은 "상황이 급변하기 전까지는 현재의 상태를 유지하기로 했다"며 "추가 입국 금지 조치가 없더라도 우리가 거두고자 했던 입국 제한이나 입국자 축소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환자가 많이 발생하는 중국 내 다른 지역의 입국 제한 조치도 상황에 따라 추가 검토할 것"이라고 밝힌 지 2시간 30분 만에 방역 대책이 바뀐 것이다.


정부가 조율되지 않은 방역 대책을 섣부르게 발표했다가 또 번복한 것으로, 우한 폐렴에 대한 불안감만 높였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특히 이날엔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후베이성 외 다른 지역을 방문했던 1차 감염자와 2차 감염자가 3명이나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중국 광둥성을 방문했던 부부 26번 환자(51)와 27번 환자(37)를 이날 오후 확진자로 판정했다. 앞서 오전에는 26번 환자의 모친을 확진자로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나 정부는 현재 대책이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이날 박 본부장은 중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가 줄어들었다는 지표를 내세워 추가 제재는 필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실제 중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는 일평균 1만 3,000명에서 5,200명(8일 기준)으로 약 60% 줄었다. 중국 현지에서 입국을 요청했지만, 차단된 사례 역시 499건에 이르렀다.


한편 우한 폐렴이 의심돼 격리된 의심 환자는 9일 기준 888명으로, 전날보다 51명 줄었다. 확진자의 접촉자는 1,698명으로 집계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