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조국 사태' 두고 토론 맞붙은 진중권vs김호창
'조국 사태' 두고 토론 맞붙은 진중권vs김호창

인사이트YouTube 'TV 국민일보'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김호창 업스터디 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6일 '조국 사태인가, 검찰 사태인가'를 주제로 진 전 교수와 김 대표의 공개 토론회가 열렸다.


진 전 교수는 "'문빠'라고 하는 분들 생각이 어떤지 들어보고 싶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김 대표를 토론 상대로 반대했었다"며 "문자를 하나만 공개하고, 다음 건 공개를 안 했다. 그 후 다른 말을 해서 배신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TV 국민일보'


앞서 김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이 진 전 교수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냈으나 진 전 교수가 토론 거절 의사를 밝혔다고 전한 바 있다. 


그는 진 전 교수에게 보냈던 문자메시지 사진도 공개했다. 


김 대표는 "(2번째 문자는) 업체 이름이 나온 것 말고는 다른 것이 없었다. 진 전 교수에 대한 안 좋은 이야기를 하는 업체여서 제3자에게 공개하지 않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인사이트YouTube 'TV 국민일보'


김 대표가 진 전 교수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진 전 교수는 "고소장을 들고 오셨느냐"고 물었다.  


김 대표가 "사과하시면 고소 않겠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답하자 진 전 교수는 "사과할 생각 없다"고 맞섰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