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경기 시작 55분 만에 '선수 교체' 당한 토트넘 수비수 얀 베르통언
경기 시작 55분 만에 '선수 교체' 당한 토트넘 수비수 얀 베르통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토트넘의 수비수 얀 베르통언이 자신의 경기력에 크게 실망하는 모습을 보였다.


6일(한국시간) 베르통언이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FA컵' 사우스햄튼과의 32강 재경기서 선발 출전해 후반 10분 교체됐다.


이날 중앙 수비수로 나선 베르통언은 무리뉴 감독의 주문에 따라 왼쪽 측면까지 커버하는 역할을 맡았다.


사운스햄튼과의 경기에서 오랜만에 선발 출전한 그는 의욕있는 모습을 보였으나 경기력에서는 아쉬움을 남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그는 사우스햄튼 역습 상황 시 측면 돌파를 막아내지 못하며 수차례 위기를 촉발시켰다.


결국 조제 무리뉴 감독은 후반 들어서도 수비에 문제가 발생하자 후반 10분 제드손 페르난데스 선수와 교체를 지시했다.


경기장을 빠져나와 벤치로 향할 때까지 고개를 들지 못한 베르통언은 자신의 경기력에 크게 실망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경기는 손흥민이 후반 44분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골로 연결하며 3-2 승리를 이끌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