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美상원, 트럼프 탄핵 심판서 '권력남용·의회방해' 모두 무죄 판결
美상원, 트럼프 탄핵 심판서 '권력남용·의회방해' 모두 무죄 판결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미국 상원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권력남용 및 의회방해 혐의에 대해 무죄 판결했다. 


지난 5일(현지시간) 미 상원은 첫번째 권한남용 혐의 탄핵안에 대해 무죄 52표 대 유죄 48표로 부결시켰다.


상원은 이날 오후 본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2건의 탄핵혐의 표결을 실시한 결과, '권력남용' 혐의를 '반대' 52표, '찬성' 48표로 부결시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이어 두번째 '의회방해'혐의 역시 '반대' 53표, '찬성' 47표로 부결됐다.


이같은 표결 결과는 공화당과 민주당의 의석 수를 그대로 반영한 것이다. 현재 미 상원은 공화당이 53석, 민주당 45석, 무소속이 2석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1868년 앤드루 존슨, 1998년 빌 클린턴에 이어 탄핵을 받은 3번째 미 대통령이란 불명예를 안았던 트럼프 대통령은 최종 면죄부를 받게 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