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확진자가 출산한 신생아, 생후 30시간 만에 '신종 코로나' 감염
확진자가 출산한 신생아, 생후 30시간 만에 '신종 코로나' 감염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한상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태어난 지 30시간밖에 안된 신생아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5일 CNN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우한아동병원 관계자는 이날 중국 CCTV에 "2명의 영아가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이 가운데 한명은 태어난 지 30시간밖에 지나지 않은 신생아"라고 밝혔다.


이 영아는 지난 2일 태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CCTV는 "산모가 신종 코로나 확진자이며, 현재 영아의 건강 상태는 안정적이고 발열이나 기침 증상도 없다"고 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만 이 매체는 "신생아의 호흡이 정상치보다 조금 빠르고, 흉부 엑스선 촬영 결과 폐에서 감염이 발견됐다"며 "간 기능도 약간 비정상이어서 의료진이 밀착 관찰하고 있다"고 했다.


이 병원 신생아과 의사인 쩡링콩은 "이번 사례는 자궁 내 전파(수직 감염) 우려를 불러일으킨다"며 "신종 코로나의 새로운 전송 경로에 대해 걱정해야 하는 신호"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임산부들은 바이러스 감염자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