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국내 '우한 폐렴' 19번째 환자 '서울 송파구' 거주···"강남 3구 첫 확진자 나왔다"
국내 '우한 폐렴' 19번째 환자 '서울 송파구' 거주···"강남 3구 첫 확진자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19번째 확진자의 거주지가 공개됐다.


지난 5일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에 따르면 한국인이자 19번째 확진자인 36세 남성은 서울 송파구에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19번째 확진자가 앞서 발표한 17번 환자와 같은 콘퍼런스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달 18~23일 싱가포르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해당 남성은 어제 오후 8시 20분쯤 서울 중랑구 서울 의료원에 격리 조치 됐으며 내원 당시 약간의 호흡기 증상이 있었지만 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17번 환자와 19번 환자는 서로 직장 동료이며 지난달 22일 또 다른 동료인 말레이시아인과 식사를 함께 했다고 전해졌다.


19번 환자는 지난 3일 함께 식사한 말레이시아인의 확진 사실을 통보받고 관할 보건소에 연락해 지난 4일부터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보건당국은 19번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하고 있으며 추가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17번 환자는 19번 환자와 같은 콘퍼런스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달 18~24일 싱가포르를 방문했다. 귀국한 뒤 지난 3일 말레이시아인의 확진 소식을 듣고 지난 4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받은 결과 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확인된 국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 19명 중 서울시민은 8명, 경기도 거주자는 6명이다.


한편 2번 확진자는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은 지 13일 만에 완쾌해 5일 퇴원했다. 의료진은 첫 확진자인 35세 중국인 여성의 격리 해제도 검토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