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한 폐렴' 17번 환자, 동대구역 '두 번' 다녀갔다
'우한 폐렴' 17번 환자, 동대구역 '두 번' 다녀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구리시에 거주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17번 환자의 이동 경로가 새로이 추가됐다.


당초 싱가포르에서 돌아온 뒤 구리시내만 돌아다닌 것으로 공개됐었지만, 설 연휴 동안 '동대구역'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5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17번 환자는 1월 24일과 25일 각각 1번씩 '동대구역'을 이동했다.


24일 오후 12시 40분에 서울역에서 KTX에 탑승해 14시 24분 동대구역에 도착했다. 동대구역 3번 출수를 이용해 광장 택시 주차장으로 이동했고, 그곳에서 택시를 타고 수성구 본가로 이동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어 다음 날인 25일, 자가용을 이용해 본가에서 북구 처가로 이동했다. 그 과정에서 주유소에 들러 기름을 채웠다. 이후 계속 머물다가 21시 11분 택시를 타고 동대구역으로 향했다.


똑같이 3번 출구를 이용해 내부로 진입한 뒤 신관 맞이방 편의점에서 생수를 구입한 뒤 21시 26분 서울행 SRT에 탑승했다.


택시 기사 2명과 주유소·편의점 직원 등 최소 아무리 적게 잡아도 4명과 접촉한 것으로 추정된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대구시 보건당국은 파악된 17번 환자의 이동경로에는 즉각적인 환경 소독을 실시했다. 또한 접촉한 이들에 대한 인적 사항을 파악 중이다.


공식적인 접촉자로 통보된 수성구 본가 가족 5명(부모, 처, 자녀2)는 자가 격리조치 됐다. 북구 처가 가족 7명(장인, 장모, 처남 가족 5)은 현재 부산에서 체류하고 있으며, 그곳에 격리됐다.


현재까지 본가 및 처가 가족 모두 이상 증세는 보이지 않고 있다. 만약 2월 8일까지 증세를 보이지 않는다면 안전한 상태라고 봐도 된다는 게 보건 당국의 판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