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광주 거주 16번 환자, 접촉자 '300명' 넘겼다
광주 거주 16번 환자, 접촉자 '300명' 넘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광주광역시 거주민으로 확인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16번 환자의 접촉자가 총 306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접촉자 306명 중 가족 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검사 결과에서는 딸인 18번 환자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5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우한 폐렴 16번 확진자의 접촉자와 구체적인 이동 경로를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16번 환자의 전체 접촉자는 전남대병원 19명, 광주21세기병원 272명, 가족·친지 등 15명으로 나뉜다.


현재 16번과 그의 딸인 18번 환자는 전남대병원에 격리치료 중이며 추가 역학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16번 환자는 처음에 딸이 입원한 1인실에서 지내다 이후 딸과 엄마가 함께 2인실에 입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6번 환자는 광주21세기병원에 입원한 딸의 간병을 위해 같은 병실에서 지냈다"며 "간병을 하는 와중에는 외출을 거의 못 하고 병원 내에서 본인의 폐렴 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명의 우한 폐렴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중 17번 환자는 컨퍼런스 참석차 지난달 싱가포르를 방문하고 귀국해 구리 시내를 돌아다닌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지난 5일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