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한 폐렴 17번째 확진자, 현재 명지병원에 격리 중
우한 폐렴 17번째 확진자, 현재 명지병원에 격리 중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국내 확진자가 2명 추가돼 18명으로 늘었다.


5일 안승남 구리시장은 페이스북에 '확진자 발표 1일'이라는 글과 함께 "구리시민이 확진자로 판명돼 동선이 확인될 때까지 활동을 자제하고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17번째 확진자는 지난달 18∼24일 싱가포르에 다녀온 38세 한국인 남성으로 밝혀졌다. 


현재 이 남성은 고양에 있는 명지병원에 격리 조치 중이다.


인사이트Facebook '안승남'


구리시 등 보건당국은 현재 이 남성이 귀국한 이후 11일간의 이동 경로와 접촉자 등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확인 과정에서 이 남성은 귀국 후 구리시 내 병원 2곳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보건당국은 병원 2곳을 곧바로 폐쇄 조치하고 병원 관계자를 상대로 접촉 여부 등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신종코로나 17번째 18번째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17번째 확진자는 콘퍼런스 참석차 싱가포르 방문 후 행사 참석자 중 확진자(말레이시아)가 있다는 연락을 받았고 지난 4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료 후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리시는 경기북부 보건환경구원에 분석을 의뢰했으며 검사 결과 양성으로 최종 판정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