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연애의 참견3' 남자친구 주위 맴도는 前여친 사연에 분노
'연애의 참견3' 남자친구 주위 맴도는 前여친 사연에 분노

인사이트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연애의 참견3'이 분노를 유발하는 사연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열을 올렸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에서는 남친의 주위에 맴도는 전 여자친구 때문에 결혼을 고민하는 사연이 펼쳐졌다.


공개된 사연에서는 어느 날 다른 여자와 팔짱을 끼고 지나가는 남자친구를 발견한 고민녀는 그가 남친의 쌍둥이 형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오해를 풀게 된다. 


하지만 쌍둥이 형과 팔짱을 끼고 있었던 여성은 바로 남친과 과거 10여년을 연애했던 사이였다고 전해져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자신을 견제하는 것은 물론 끊임없이 남친의 주위를 맴도는 전 여친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던 고민녀는 결국 남친에게 결단을 내릴 것을 요구했다.


이에 남친은 오래 전부터 가족끼리 알고 지내온 사이이며 아무 감정이 없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심지어 남친의 쌍둥이 형조차 고민녀에게 자신의 사생활이라며 선을 그어 시청자들을 분노로 휩싸이게 했다.


이에 김숙은 "큰 문제로 인식을 안하고 있다는 것이 문제다. 결혼하면 그걸 다 인정해주는 거다. 결혼하면 50년간 혼자 고통을 다 받아야 한다"며 냉철하게 지적했다.


인사이트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주우재 역시 "제 전 여친과 우리 형이랑 만난다? 이게 무슨 말이 안 되는 일이냐. 보편적인 범주를 넓혀도 너무 많이 벗어났다. 얼른 결혼 접으시길 바란다"고 일침했다. 


마지막으로 곽정은은 "전 여친은 10년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은데, 그 권위는 쌍둥이 형제가 부여한 거다. 비정상적이라는 사인이 오면 그것을 무시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