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무면허 운전'하다 중앙선 침범해 동승한 친구 죽게 만든 10대
'무면허 운전'하다 중앙선 침범해 동승한 친구 죽게 만든 10대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겁없는 10대들의 돌발 행동이 큰 사고로 이어져 논라이 되고 있는 가운데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4일 광주 서부경찰서는 이날 오후 3시 31분께 무면허 운전 차량 사고로 4명의 사상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사고 당시 문제의 차량을 운전한 A(17)군은 서구 농성동 농성지하차도 출구 쪽 편도 2차선 도로를 지나가던 중 마주오던 여성 B(55)씨의 차량과 충돌했다.


이 사고로 A군과 함께 차량에 탑승하고 있던 C(17)군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안타깝게도 숨지고 말았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군과 C군과 함꼐 동승했던 D(18)군은 경상을 입었다.


해당 차량과 충돌한 B씨 또한 중상을 입고 대학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군은 면허 없이 '무면허 운전'을 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상 혐의로 입건됐다.


현재 경찰은 A군이 급하게 차선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사고가 난 것으로 추측,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좌) gettyimagesbank , (우) 뉴스1(좌) gettyimagesBank, (우) 뉴스1

댓글